제목 없음

제목 없음

 

 

 

 

 

 

 

掌令公派(장령공파) 完山伯 濕

公(공)의 諱(휘)는 濕(습)이며 祖의 諱는 防直이며
諸道都否承이고, 考의 諱는 橒이며 國子生圓이다.
공(公)은 슬하에 5남 1녀를 두었는데 큰아들(克剛),
둘째아들 극서(克恕), 넷째아들 극제(克濟),  및 사위
심효생(沁孝生)은 문과에 급제하고, 셋째아들 극수
(克修)와 막내아들 극거(克渠)는 사마시(司馬試)에
급제하였다.

 

 

 

세 아들이 문과에 급제하면 나라 법에 따라 벼슬을 주게되어 있어 공은 봉정대부사헌부장령(掌令)에 추증되고
완산백(完山伯)에 추봉되었으며,  부인은 삼한국대부인(三韓國大夫人)에 봉해졌다.
따라서 가문이 크게 일어났으며,
큰아들 극강은 개국공신 이백유의 고모부이고 둘째아들 극서는 원종공신 하륜의 매부이다.
또한 사위 (沁孝生)는 딸을 세자(방석)에 출가시키므로 외척공신이 되어 부인 柳氏는 정경옹주가되었다.
둘재인 극서는 고려 말기에 중정대부로 보문각 직제학과 지제교를 지내고 그의 아들 빈(濱) 영흥부사 손자 의손(義孫)은
세종때 예조참판을, 회헌공의 형 경손(敬孫)은 해주 판관을, 말손(末孫)은 순창군수를 거쳐 사헌부의 집의를 역임하였다.
집의(末孫)의 셋째 아들로 회헌공의 양아들이 된 계동은 충무위 부사직을 역임하고, 큰아들 식(軾)은 인천 부사를 지내고
막내 아들 곡은 전라도 고산 현감에 부임하여 고산현 율곡에 있는 中始祖(習) 내외분을 모셔 5대봉사(奉詞)의 차비를
차려 모시니 오늘날 많은 자손들의 조상숭배에 귀감이 되고 있다.
집의(말손)의 손자 헌(軒)은 간신배의 방자함을 탄핵하는 상소를 올리다 화가난 연산군이 제주도로 귀양을 보내고
사간원을 없애버리니 연산군 시대의 마지막 대사간이 되다.
대사간헌의 아들 세린은 기묘사화때 성균관 유생을 이끌고 조광조를 구제하는 상소를 올렸으며
증손 영길은 예조참판에 이르렀고
그의 아우 영경은 정유재란때 공을 세워 전양부원군에 봉해지고 좌의정을 거쳐 영의정이 되었다